“싸우다 진 자들은 다시 일어설 수 있지만, 항복한 자들에게는 미래가 없다” – 한 은퇴정객의 울부짖는 소리 –

0
622

거리투사로 나선 “박관용 전국회의장의 광화문 열변”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