감히 내가 나서야겠다, 생각 – 김 진, 자유한국당 입당 임박

김진, 전 중앙 논설위원, 자유한국당 입당 임박 –

보수논객 김진 전중앙일보 논설위원이 대선후보로 나선다는 얘기는 파다하게 퍼져 있다. 오늘 김진씨가 한 매체와 인터뷰에서 그같은 사실을 확인해줌으로써, 김진 출마설은 기정사실이 됐다. 곧 자유한국당에 입당하겠다는 얘기고, 자신은 지난해 4월 총선에서 보수여당이 참패하는 것을 목도하고, 이대로 가다가는 정권이 좌파로 넘어갈지도 모른다는 위기의식을 느꼈고, 탄핵정국을 당해서, 더 이상 머뭇거려서는 안되겠다는 용기가 생겼다는 정도의 소신을 밝힌 것이다.

중앙일보 퇴사 – 내뜻이 아니었다

중앙일보 퇴사문제를 놓고도, “제가 몸담았던 곳이라, 구체적인 사실은…”하고 말을 아꼈지만, “다만, 제가 최사를 원한 것은 아니었습니다. 회사가 퇴사를 결정했고, 깨끗이 받아들였습니다,” 했다. 더 뭐 질문할 것도 없고, 홍석현 일당의 의도가 무엇인지 그대로 드러나는 발언이 아니겠는가.

바른정당? 정당성 없다고 봐

새누리당을 떠나 바른정당이라는 생뚱맞은 간판을 내걸고종북좌파들의 2중대역을 하는 무리들에 대해서도, 그러나 조심스런 어휘를 동원해서 우회공격을 가한다. 명분론으로 봐서, “원내대표 경선에서 패배한 뒤, 당을 떠나는 것을 어떻게 봐야 하나?” 요컨데 그런 얘기다.

박근혜 대통령에 대한 탄핵? 역시 말이 안 된다

‘태산명동에 서일필’ 격이지, 캐고 보니, 박근혜 대통령한테 무슨 탄핵사유가 있느냐는 얘기겠다. 박근혜 대통령도 피해자요, 탄핵하고 관련해서라면, 박근혜 대통령은 아무 잘못이 없다는 느낌을 주는 인터뷰였다.

 

크리스장의 토요토론 다시듣기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