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번 주 토요토론 다시듣기
생방송=2019년 5월4일 10:00am-1:08pm [ 재방송=매일 10am, 10pm – 토요토론.com ]
[다시듣기]는 play button을 눌러주세요.

오늘 토론주제: “The Day After – 그날 이후 – 그러니 소위 Fast Track 날치기 이후, 고국 대한민국은 그러면 어떻게 되는 겁니까? 아직 숨쉴 공간이 있다고 보십니까?

패늘리스트

  • 김태우 박사 – 북한핵전문가, 건양대학교 석좌교수, 전 통일연구회 회장, 전 국방연구원 부원장
  • 배창준 회장 – 전 민주평통 휴스턴 회장
  • 강석희 회장 – 6.25 참전유공자회 명예회장
  • 구숙 선생 – Save Korea Foundation, 와싱턴 재무
  • 안주열 선생 – 필라델피어 동포로 토요토론 고정패늘

진행 – 크리스장 – 토요토론 진행자
chris@ccletter.com

♦ 토요토론 – ‘트럼프대통령에게 호소하는 편지’ 캠패인 안내 ♦

현재 문재인일당에 의해 유린된 고국 대한민국의 운명과 관련해서는,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에게 사정을 소상하게 그리고 진솔하게 알리는 편지를 보내는 것보다 효과적인 방법은 달리 없다고 판단했습니다.

한글로 적으셔도 아무 문제없이, 우리들의 바램이 전달됩니다. 오늘 우리가 처한 위중한 문제는 미국과 지구촌이 처한 공동의 문제인 까닭에, 사대주의적인 발상하고는 하등 관계가 없는 사안이므로, 우리 글로, 그러니 한글로 진솔한 마음을 표현하면 됩니다. 각자 일주일에 한통씩 위의 주소로 편지를 보내되, 그, 일주일 동안, 문재인과 그 일당이 대한민국을 위해한 내용을 자신의 시각으로 간결하게 적으면 되겠습니다. 토요토론은 이 캠패인을 현 대한민국의 위기가 해소되는 그때까지 지속적으로 펼칠 계획입니다. 앞으로 백악관에는 한글편지들이 하루에 최소 10만통씩이 배달되도록 할 것입니다.

또한 보내신 편지는, 혼자만 알고 있기 아까운 내용이 있을 때는, 본 싸이트내 ‘자유게시판’에 올려주시면 되겠고, 좋은 내용은 기사화해서 뿌리겠습니다.
감사합니다.

백악관 우편 주소는 다음과 같습니다. 편지는 한글로 써도 됩니다.

Honorable President Donald J. Trump
1600 Pennsylvania Avenue, NW
Washington, DC 20050

토요토론 크리스장 올림

 

170 COMMENTS

  1. There are some fascinating closing dates on this article however I don’t know if I see all of them middle to heart. There is some validity but I’ll take hold opinion till I look into it further. Good article , thanks and we want extra! Added to FeedBurner as well

  2. Обязательный претендент на титул WBO в супертяжелом весе Александр Усик внимательно следил за чемпионом мира по версиям WBA, WBO и IBF Энтони Джошуа на Олимпиаде 2012 года в Лондоне, сообщает Sky Sports. Александр Усик Энтони Джошуа 25.09.2021 Усик: мы с Джошуа делаем еще один шаг к истории

  3. Hello, Neat post. There is a problem along with your web site in internet explorer, may test
    this? IE still is the marketplace leader and a good part
    of people will leave out your excellent writing because of
    this problem.

  4. I loved as much as you’ll receive carried out right here. The sketch is attractive, your authored subject matter stylish. nonetheless, you command get bought an nervousness over that you wish be delivering the following. unwell unquestionably come more formerly again since exactly the same nearly very often inside case you shield this increase.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